핀테크가 금융 섹터 M&A의 반등에 동력을 공급하고 있는가?

SS&C Intralinks의 최근 마켓 브리프에 따르면, 핀테크는 올해 금융 섹터 M&A에 순풍이 될 것입니다.


2021-03-10

금융서비스 M&A Intralinks  보고서

2020년, 세계는 수백만 명을 감염시키고 죽음에 이르게 한 COVID-19 팬데믹으로 역사적인 원투 펀치의 타격을 입었습니다. 각국 정부의 셧다운 조치와 여행금지의 결과로 전 세계 경제가 폐쇄되면서 글로벌 경기침체로 이어졌습니다.

M&A는 2020년 3월의 급격한 하락 이후, 다양한 부양책을 통해 회복되면서 반등했습니다. 다우존스 산업평균 및 S&P 500 지수의 최고치는 미국 정치의 불확실성이 제거되고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을 백신이 출시되면서 이전보다 훨씬 높아졌습니다. 이 모든 것은 연말의 낙관론을 만들어냈습니다.

금융서비스 섹터 M&A의 추세 역시 상승했습니다. 이 섹터는 팬데믹 위기 초기에 기회를 잡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상당한 기대를 받았습니다. 역사적으로 금융 섹터는 투자자들의 기피로 경제 불확실성의 시기 동안 타격을 입었지만, 대개 반등하였습니다.

pitchbook_financial_services-reportSS&C Intralinks의 신간 마켓 브리프, 금융서비스 M&A: 통합 및 혁신PitchBook의 데이터를 이용하여 만들었으며, 메이저 플레이어들에 의한 대형 합병 및 통합으로 인해 딜 건수는 감소하였지만 거래 규모는 견실하게 유지되었던 2010년대 초반에 우리가 목격한 사이클에 따라 현재 금융 섹터가 상승세인 이유를 자세히 알아봅니다.

작년의 M&A 거래는 다양한 금융 부문에서 발생했으며, 통상적으로 주요 M&A 대상이었던 보험, 상업은행, 투자회사 등에서 벗어난 것이었습니다.

그러나 상황이 바뀌고 있습니다. 지난해의 경제위기로 인해 통합이 증가하면서 보험 활동이 활기를 되찾았습니다. 중간 내지 하위 수준의 보험중개 통합은 소매투자의 중단과 함께 금융 M&A를 위한 새로운 불꽃, 즉 핀테크를 촉발했습니다.

지역별 현황

북미에서는 거래비용이 완화된 리테일 트레이딩 브로커들이 수익성 확보를 위해 자동화에 대한 투자를 시작했습니다. 유럽은 규제개편과 경제정책의 부담을 견디며 이와 유사한 행보를 보일 수 있습니다. 라틴아메리카에서는 GDP가 감소되어 딜메이커들이 기술에 기반한 인수를 실행함으로써 소비자의 요구에 더 잘 부응하도록 압박하는 상황이 목격되고 있습니다.

COVID-19으로 가장 먼저 타격을 입었던 APAC에서는 기술 거대기업 간의 경쟁이 치열하며, 북미지역과 유사하게 보험 거대기업에 의한 핀테크로의 통합을 통해 이 지역의 금융 섹터 전반을 강화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.

대체적으로, 몇 년 전의 반독점 문제에 뒤이어 금융서비스 M&A는 수직적 통합을 추구하며 활기를 띄고 있으며, 특히 핀테크 회사들이 큰 역할을 하는 영역에서 두드러집니다.

수년간에 걸쳐 빠르게 성장한 뒤, 2020년에는 벤처캐피탈이 투자한 51건의 핀테크 인수가 성사되어 새로운 최고치를 기록하며 마무리되었습니다. 또한 많은 핀테크 기업들이 이머징 마켓의 소기업 및 은행거래를 하지 않는 소비자에 이르는 시장을 타겟으로 하고 있으므로, 핀테크가 2021년 금융 M&A의 항해에 순풍을 불어넣을 것으로 예상됩니다.

따라서 다행스럽게도 보험, 핀테크 등 금융 섹터 M&A의 장기적 동인은 지난해 위기에서 비롯된 위험을 극복할 것으로 전망됩니다.

금융서비스 M&A: 통합 및 혁신에서, 더 많은 데이터와 2021년의 금융 섹터 가능성에 대한 세부사항, 그리고 각 지역의 규제정책이 이 모든 것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.



최신정보 구독하기

지금 등록하여 시장 분석과 사고의 리더십에 관한 유용한 뉴스레터를 메일로 받아보세요. 뉴스레터는 현재 영어로만 제공됩니다.